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film] The Real Estate/ Toppen av ingenting, Berlinale

기록/문화 리뷰

by * 도시관찰자 2018. 4. 17. 15:00

본문

© Flybridge

© Flybridge

베를리날레에서 두번째로 본 경쟁작 <The Real Estate/ Toppen av ingenting> 영화는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스웨덴 스톡홀름 출신의 Axel Petersén, Måns Månsson 감독 그리고 Léonore Ekstrand 주연으로 스웨덴에서 촬영된 영화로, 시작부터 끝까지 영상의 50% 이상이 중/노년 여성인 주인공의 얼굴 감정과 몸짓 등을 클로즈업하여 보여주며 카메라의 시선이 주인공을 끊임없이 쫓아다녔다. 하지만 그 시선이 전혀 지겹지 않았고 탁월할 정도였고, 그 시선은 평소에는 "배경" 음악 정도로 생각해서 신경을 쓰지 않는 음향과  잘 연결되었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영상과 음향의 조화 역시 좋았다. 영화의 내용은 스페인에 이주해서 살던 중/노년의 여성이 아버지가 돌아가시며 건물 한채를 상속받게 되면서 발생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중/노년의 여성의 건물처리를 위한 고분고투를 큰 주제로 건물 내 불법 무허가 임대, 세입자 권리, 스웨덴 사회의 이민자 문제 등의 세부 소재가 잘 엮여있었다.

개인적으로 영화의 결말은 너무 아쉬웠지만, 분명 개연성이 있는 전개였고,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는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관련 전공자로서 보기 너무 불편한 결말이었다. 두번째 베를리날레 영화 평점은 4.5/5



영화는 Berliner Festspiele에서 보았는데, 규모는 별로 크지 않았으나, 나쁘진 않았다. 다만 영화 시작 5분 전에 도착했는데, 바로 입장이 불가능했고, 사람을 모아서 한번에 입장을 시켰고, 영화가 시작한 이후에 입장이 가능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