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일상

베를린 2018년 8월 (1)

새로운 기기를 샀다. 쉽게 사진을 찍기는 애매한 크기의 아이패드. 그래서 하루에 한두장씩 정도만 기억에 남을 모습들을 기록하기로 하였다. 아주 짧은 코멘트와 함께.


그 다짐을 하게 된 동네 거리의 바닥.



일년에 몇 번 정도는 보게 되는 풍경.



회사 옆 좋아하는 풍경.



철거가 많이 진행된 Kaufhof. 베를린 어디를 가도 익숙했던 풍경이 계속 변하고 있다.


베를린의 정수장 중 한 곳.



더위에 더 더워보이는 연못.



모아빗. 변해가는 모아빗.

'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를린 2018년 9월 (1)  (0) 2018.09.13
베를린 2018년 8월 (2)  (0) 2018.09.04
베를린 2018년 8월 (1)  (0) 2018.08.23
베를린 2018년 6월  (0) 2018.07.03
베를린 2018년 5월  (0) 2018.06.10
베를린 2018년 4월  (0) 2018.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