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일상

베를린 2018년 9월 (1)

Kleiner Tiergarten에는 유명한(?) 광인 2명이 있다. 물론 광인 밀도가 높은 곳이지만, 특정 행동으로 인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두명이 있다. 한 명은 헤드폰을 끼고 여기저기 왔다갔다하며 춤을 추는 사람 그리고 다른 한명은 사방 팔방 의미를 알 수 없는 글씨를 쓰는 사람이다. 심지어 자신의 몸에도 글씨를 쓰는 이 사람의 행동반경은 좀 더 넓은 편이라, 가끔 공원 외의 어딘가에서도 그 흔적을 발견하곤 한다. 이런 거리의 광인들은 보행자의 불쾌감이나 때로는 위협적인 행동으로 안전을 위협하기도 하는 존재이지만, 동시에 그들의 존재는 관용적인 도시 베를린의 상징이기도 하다.


하루에 한번 씩은 산책하는 동네의 공원. 이 곳에 햇살이 스며들 때 산책할 수 있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파티 버스와 맥주 자전거.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관광 도시 베를린의 상징.


도시 역사의 흔적. 수백년 된 건물이기 때문이 아니라, 꽃집에서 편의점에서 그리고 이제는 아마도 또 다른 상점으로 바뀌게 될 짧은 역사의 기록이 이 입면에 담겨있다.


오랫만에 구도심.


일주일에 한번 정도 씩은 지나가는 동네 코너 건물의 입면 속 카지노와 24시간 편의점.


철로변에 세워진 나무 주택. 베를린에는 요즘 유독 금새 건물이 올라간다. 몇개월만 지나치지 않아도 빈 땅이 있던 곳의 풍경인 변해버린다.

'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를린 2018년 10월  (0) 2018.11.25
베를린 2018년 9월 (2)  (0) 2018.11.08
베를린 2018년 9월 (1)  (0) 2018.09.13
베를린 2018년 8월 (2)  (0) 2018.09.05
베를린 2018년 8월 (1)  (0) 2018.08.23
베를린 2018년 6월  (0) 2018.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