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공공간

타이페이: 닝샤 야시장 야시장 구경을 위해 잠시 쉬고 나오니, 숙소 앞 풍경도 또 생소하게 느껴진다. 사실 숙소 근처도 골목골목 온갖 먹거리를 파는 곳었고, 음식 가게, 카페, 빵집 그리고 특히 반찬 가게가 많았다. 타이페이의 공공건축은 아주 거대함을 뽐내는 건축들이 많은데, 중앙역이 바로 그런 것 중 하나였다. 밖에서 본 건물의 규모나 형태 뿐만 아니라, 중앙역과 주변 지역을 연결하고 지하 공간도 우선 말도 안되게 범위가 넓고 복잡해서 정신이 없었다. 게다가 중앙역 건물 안의 과도하게 넓은 아트리움에는 왜인지 벤치가 없어서 사람들이 그냥 바닥에 앉아있었다. 원래 벤치가 없었던 것이라고는 생각하고 싶지 않고, 아트리움 내에서 진행되던 행사 철거를 위해서 잠시 내부 시설을 치워놓은 상태가 아니었을까 싶다. 10월에 갔지만, 여전..
서울 2/10: 논란의 파크하비오, 강남역 그리고 전통건축이란? 오래전 잠시 작은 논란의 대상이었던 법조타운 내 파크하비오를 잠시 둘러보았다. 불필요한 외부장식을 가진 아파트 입면이 기본인 사회에서 그 장식을 모두 배제함으로 마치 시공이 끝나지 않은 듯한 느낌을 준다. 아마도 평면 구성 특징상 돌출된 부분이 없는 점도 그에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였다. * 건축물의 외부 형태에 대해서, 이승환 소장의 글 을 한번 읽어보면 흥미로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상설계에선 결과물 제출물의 형태가 건축가 개개인의 논리 이상으로 건축물의 형태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글이다.** 파크하비오 관련해서는 글을 자세히 써볼 예정이다. 그리고 약간 놀라운 창문. 건축가의 의도였을까. 설계지침이었을까. 아니면 법 규정 등의 이유 때문이었을까?아무튼 비용 절약적 측면 등 ..
바르셀로나 6/7: 몬세라트 수도원 그리고 라발(El Raval) 떠나는 날 그리고 떠나기 전날 아침엔 바람이 세게 불어 수영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운 바르셀로나의 바람. 아침에 열차를 타고 몬세라트 수도원Monestir de Montserrat으로 향했다. 유랑이랑 구글에서 영어로 정보를 찾아볼 때 좀 헷갈리는 부분이 있었는데, 에스파냐 광장Pl. Espanya 역에 위치한 몬세라트 전용 티켓 구매 창구에 가면 직원이 팜플렛을 펼쳐서 어떤 티켓 사고 싶냐고, 언제 뭘 어떻게 타면 된다고 쉽게 설명해준다. 몬세라트 수도원을 방문할 수 있는 티켓은 여러 종류가 있는데, 35.3유로 짜리 Trans Montserrat를 구매하였다. 이유는 간단하다. 1. 점심거리는 숙소 근처의 좋아하는 빵집에서 사놓은 상황이었다. (수도원 구역 내에 식당/부페도..
도시건축의 미천한 경제성 도시 설계에 있어서는 공공 공간 설계는 너무나도 중요하다. 공공 공간 설계가 전부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말이다. 물론 개인의 사유지를 제멋대로 설계할 수 없는 실질적인 이유 때문이기도 하지만, 도시는 공공의 영역이라는 당연한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기독교가 몰락하다 시피한 독일 사회에서 천주교, 기독교가 같은 성당을 공유하는 것은 일반화되어있다. 그리고 같은 공간을 공유할 수 있을 만큼 신자 수나, 예배 등의 수와 빈도는 낮은 편이다. 또한 쾰른 성당처럼 도시에서 가장 큰 성당(주로 도심 광장에 인접한 성당)같은 유명한 관광 명소가 아닌 독일 도시의 일반적인 성당 앞이라면 인적 드문 조용한 공원을 떠올리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렇지만 유독 베를린의 여러 성당 앞은 텅빈 성당과도 대조적으로 항상 사람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