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논문

베를린 공대 도시디자인 석사 논문 제출 오늘 논문을 제출하였다. 그렇게 학업에 시달린 적도 없고, 논문도 비교적 손쉽게 써냈음에도 홀가분한 기분이다. 아마도 더이상 학생으로 그리고 졸업을 위해서 무언가를 해야하는 것이 없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논문을 제출함에 있어서 무엇보다 뿌듯했던 것은, 논문 작업은 하루에 6시간 내외 작업을 한다는 기준을 스스로 고수하며 이뤄낸 결과기 때문이다. 물론 성적이 나와봐야 실제 결과를 알겠지만, 콜로키엄 2차 발표 전날 그리고 제출전날을 제외하고는 6시간은 커녕 더 적은 시간만 논문 작업을 하고, 학업 외의 삶을 어느정도 지키고 유지할 수 있었다. 당분간은 밀린 이야기를 쓰고, 학업 관련 이야기도 늦기 전에 차근차근 기록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생각해온 소소한 몇가지 작업들을 시작할 생각이고, 개인적으..
wissenschaftliches Kolloquium, 석사 논문 준비하기 1 논문을 위한 첫 걸음을 시작했다. Urban Design 학과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Kolloquium이 아닐까 싶다. Wissenschaftliches Kolloquium(학문적 콜로키움)이라는 명칭이 붙은 이 콜로키움은 특별한 주제가 정해진 것이 아니라, 다양한 학문이 종합되어 만들러진 UD프로그램의 학생들이 자신의 논문 주제를 위해 다양한 학과의 교직원들과 토론을 할 수 있는 콜로키움이다. 나같은 사람에겐 콜로키움이라는 것 자체가 꽤나 생소한데, 다행이 이번학기 몇몇 콜로키움을 청강 비슷하게 들어가보며, 조금은 그 분위기나 방식을 익힐 수 있었다. 문제는 이 콜로키움이 조금 다르다는 점일 뿐.첫 콜로키움은 지난 학기 Urban Design Day라는 행사를 통해 진행되었다. 사실상 콜로키움이 아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