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도

타이페이: 용산사-화서가 야시장 일대 아침부터 다시금 느껴지는 아시아 대도시의 밀도. 건물의 밀도. 창문의 밀도. 간판의 밀도. 조명의 밀도. 실외기의 밀도. 식물의 밀도. 수많은 것들이 꽉 차있다. 유산동우육면 劉山東牛肉麵 Liu Shandong Beef Noodles 첫날 숙소를 가던길에 호기심에 들렸던 골목에 있던 우육면집. 첫날에 김밥천국 같은 집을 가지 않고, 이곳에 왔다면, 3일 내내 이곳에서 우육면을 먹었을지도 모른다. (물론 이후에 방문한 다른 우육면집도 너무 맛있었음) 이곳은 국물 뿐만 아니라, 소고기가 정말 일품이었고, 사실 면은 그리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하지만 이곳은 면으로 유명한 집이었다... 용산사 龍山寺 Longshan-Tempel타이페이는 정말 (우육면) 먹으러 왔던 도시라, 바르셀로나 혹은 서울에 비해 ..
타이페이: 2/28 평화공원-서문정 일대 오전에 출발하여, 점심시간에 도착한 타이페이. 점심을 먹고 발걸음을 2/28평화공원 二二八和平公園 2/28 Peace Park 으로 옮겼다. 타이페이 구도심 지도 상에서 감히 놓칠 수가 없을 정도로 (구도심 규모에 비해) 거대한 규모의 공원이다. 1947년 2월 28일 대만의 민중봉기를 무력으로 진압/학살을 한 사건을 추모하기 위해 기존의 중산공원의 이름을 바꾸고, 공원 한켠에는 2/28사건을 다루는 박물관도 설립해놓았다. 2018년 여행에서 만난 도시에선 기존에 살던 도시인 서울과 베를린에서 볼 수 없는 식생이 가득해서 그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좋은 경험이었다. 타이페이에는 구역별로 특징적인 건축 양식이 존재하고, 동시에 구역 내에서도 다양한 건축 양식이 섞여있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공원을 나서진..
서울 4/10: 강남 그리고 별마당 도서관 서울에 오기 전까지만해도 정말 이렇게 여행의 많은 시간을 강남구 내에서 보내게 될 줄 몰랐다. 하지만 베를린에 5년을 살며, 그리고 자전거를 약 1년 반 넘게 타오면서, 30분 이상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는 것이 정말 지치는 일이 되었기에, 강남구 이상을 넘어가지 못했던 것도 있는 것 같다. 아무튼 자전거를 타며 언덕이 좀 있어야 그나마 자극적인(?) 혹은 도전감이 생기는 것이 요즘인데, 서울 곳곳에 있는 적당히 완만한 이런 매력적인 언덕들 너무 자전거 타고 싶은 곳이었다. 보행 도시니, 따릉이니 도로에 여러 변화를 주고 있지만, 여전히 도로는 자동차를 위한 곳이 여전히 많았다. 실제로 근데 잘 조성된 자전거 길도 곳곳에 많았는데, 곳곳에 많다는 것이 문제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자전거 도로 조성의 의도..
토스카나로 가는 경유지: 밀라노 도심/ Milano centro storico 밀라노는 약 9년전 유럽 여행에서 유럽 입국 도시였고, 도착하여 숙소로 이동하기 전 두오모 성당만 잠시 보고, 다음 날 아침 바로 스위스로 이동했었던 잠시 지나쳤던 기억이 있는 도시다. 이번 토스카나 여행에서도 밀라노로 입국을 했고, 피렌체로 이동하기 전 잠시(9년전보다는 좀 더 긴 시간 동안) 도시를 둘러볼 시간이 있었다. 느슨한 베를린에 수년간 익숙해져서, 베를린에 살며 방문했던 유럽 주요 도시들, 밀라노, 비엔나, 런던 등의 도시를 방문하면 그 밀도감에 깜짝 놀라게 되며, 베를린이 얼마나 밀도가 낮은 도시인지 새삼 깨닫게 된다. 공항에서 이동하며 잠시 둘러본 아쿠아벨라 덕택에, 이번에도 역시나 두오모 성당을 주변으로 많이 움직이지 못한채로 떠나야했다. 다음에 또 밀라노를 방문할 기회가 되면, 아마도..
익선동의 미래 익선동을 처음 알게 된 것은 회사를 다니고 나서였다. 단체 생활이 주는 수많은 피로감과 (정확히 말하자면) 무의미함이 스스로를 무기력하게 만들지 못하도록 하나의 저항으로 근무시간에는 정말 근무만 열심히 했고, 출근 시간 전, 점심시간 사이 그리고 퇴근 시간 후에 주변 도시를 탐험하기 시작했다. 동쪽으로는 창덕궁과 종묘, 서쪽으로는 경복궁, 남쪽으로는 종로 3가 그리고 북쪽으로는 북촌이 점심시간을 기준으로 한 대략적 답사 경계였다. 특히 출근 시간에 안국역에서 내려서 곧장 회사에 가는 비교적 재미없는 길을 택하기보단 종로 3가에 내려서 익선동을 거쳐서 가는 것은 꽤 좋은 출근길이었다. 경험상 이 주변은 비교적 저녁때 그리 치안이 좋은 곳은 아니었다. 익선동은 그럼에도 도시적인 관점에서 선호 지역은 아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