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바르셀로나 6/7: 몬세라트 수도원 그리고 라발(El Raval) 떠나는 날 그리고 떠나기 전날 아침엔 바람이 세게 불어 수영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운 바르셀로나의 바람. 아침에 열차를 타고 몬세라트 수도원Monestir de Montserrat으로 향했다. 유랑이랑 구글에서 영어로 정보를 찾아볼 때 좀 헷갈리는 부분이 있었는데, 에스파냐 광장Pl. Espanya 역에 위치한 몬세라트 전용 티켓 구매 창구에 가면 직원이 팜플렛을 펼쳐서 어떤 티켓 사고 싶냐고, 언제 뭘 어떻게 타면 된다고 쉽게 설명해준다. 몬세라트 수도원을 방문할 수 있는 티켓은 여러 종류가 있는데, 35.3유로 짜리 Trans Montserrat를 구매하였다. 이유는 간단하다. 1. 점심거리는 숙소 근처의 좋아하는 빵집에서 사놓은 상황이었다. (수도원 구역 내에 식당/부페도..
바르셀로나 5/7: 실망스러운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그리고 여행지로 바르셀로나 오전에는 Mies의 건축을 만나고, 오후에는 여전히 공사중인 Gaudi의 건축을 만나러 왔다. 사실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Sagrada Família의 외관(보통 사진이 많이 찍힌 탄생 타워Nativity Tower방면)은 실망 그 자체였다. 수많은 사진 이미지로 소비된 장소에서, 특히 망원 렌즈 등으로 드라마틱한 연출이 된 건축을 실제로 봤을 때 자주 실망하는 편이긴한데,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은 카사 밀라에서의 실망감이 미처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방문했기에 더 실망스러웠던 것 같다. 특히, 에이샴플라의 반복되는 구조 속에 유일하게 유기적인 형태의 건축으로 찍힌 수많은 사진들이 그러한 실망감을 더 했던 것 같다. 그나마 인상적이었던 것은 가우디 거리Av. de Gaudí에서 본 모습. 전반적으로 오디..
바르셀로나 1/7: 여행의 소소한 목표 가을여행의 첫 도시로 바르셀로나를 다녀왔다. 책과 이미지로만 봐왔던 그리고 동시에 와보고 싶었던 도시이기에 그 감회가 남달랐다. 원래는 주변 도시도 당일치기로 다녀오려고 계획하였으나, 바르셀로나만 보기에도 일주일의 시간이 부족했다. 영어/독일어/한국어권이 아닌 도시를 방문할 때마다 정말 그 지역의 언어를 배우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아진다. 바르셀로나를 방문한 개인적인 목적은 세가지였는데, 첫번째는 Cerda가 계획한 바르셀로나의 도시 확장안 Eixample를 구경해보는 것. 두번째는 관광도시로서 몸살을 앓고 있는 바르셀로나의 상황을 어설프게나마 경험해보는 것. 마지막은 바다 수영이었다. 예상과는 다르게 세가지 목적을 모두 과도할 정도로 경험할 수 있었다. 바다 수영을 하는 것이 목표였지만서도, 바르셀로나는..
2016 로스톡 축제, 한자 세일/ Hansa Sail, Rostock 로스톡을 또 다녀왔다. 2016/05/28 - [도시와 건축/풍경] - 2016 로스톡/ Rostock 이번에는 한자 세일Hansa Sail이라는 축제를 보기 위해 다녀왔다. 올해 26회를 맞이하는 로스톡의 해양문화 축제로, 독일 동해Ostsee 지역에서 가장 큰 축제이기도 하다. 아무래도 최근 전세계적으로 벌어지는 테러에 대비해 경찰이 꽤 많이 보였다. 아무튼, 올해는 비가 조금씩 오는 짖굿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축제 결과가 긍정적이라고 한다. 4일동안 배 티켓 약 20,000표를 팔렸고, 거의 100만명이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변에 임시로 설치된 놀이공원(임시로 설치되는 공원 문화에 관련해서도 글을 한번 써야겠다는 것을 이번에 절실히 느꼈다.)과 음식점들 그리고 정박한 배에서 이루어지는 소소한 ..
2016 바네뮨데, 로스톡/ Warnemünde, Rostock 북해Nordsee와 동해Ostsee는 독일의 바다다. 아마도 베를린에 사는 동안은 Ostsee 지역이 꽤 가까워서, Nordsee를 보러 갈일은 없을 것 같다. 바네뮨데Warnemünde는 Ostsee에 위치한 해안도시로, Rostock시의 구역 중 하나다. Warnemünde의 이름은 세 강이 모이던 Hann. Münden의 Münden처럼 münden이라는 단어가 지명에 들어가있다. 이 단어의 의미는 (하천 등이) 흘러든다라는 것인데, Warne라는 강이 동해로 흘러들어가는 지역의 특징을 담고 있는 이름이다. 바네뮨데에는 관광객이 아닌 전혀 다른 언어를 쓰는 제복을 입은 사람들이 꽤 많았는데, 타국가의 해군들이 아닌가 싶었다. 작은 어촌 마을인 것만 같은 느낌과는 다르게 독일에서 꽤 중요한 크루즈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