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0주년을 맞이한 오스트리아 빈의 공동주택 알트 에얼라아/ Alt Erlaa, Wien, Österreich 오스트리아 빈의 유명한 사회주택 알트 에얼라아Alt Erlaa가 2016년 40주년을 맞이했다고 한다. 오랫동안 큰 변화 없이 잘 유지된 주택이라, 사실상 마을처럼 사람들이 서로를 다 안다고 하는데, 2년전 여름 여행을 잠시 단지 내를 돌아다닐 때 어쩐지 서로 막 인사하던 모습을 많이 봤던 기억이 났다. Alt Erlaa 1세대 세입자들이 차례로 2세대, 3세대에게 집을 물려주면서 자연스럽게 세대 교체도 이루어졌다고 한다. Alt Erlaa는 흔히 옥상에 수영장 있는 고급(?) 사회 주택으로 널리 알려진 공동주택 단지다. 사실 이 주택단지를 설게한 건축가 Harry Glück의 설계 모토가 "부자처럼 살다Wohnen wie die Reichen"였으니, 그 소기의 목적은 충분히 달성한 셈이다. 주택단지는..
대도시의 삶과 에곤 쉴레/ Großstadtluft und Egon Schiele 최근 베를린 우반U-Bahn 역에서 에곤 쉴레Egon Schiele 영화 광고 포스터가 붙은 것을 봤다. 영화를 볼지는 모르겠지만, 오늘 또 다시 우반에서 트레일러를 보았고, 이 글을 써놨다는 생각이 들게끔 하는 장면이 있어서, 그동안 저장해놓은 수많은 임시저장 글 중 하나를 드디어 풀어헤친다. 빈Wien의 레오폴드 박물관은 빈의 대표적인 예술가 중 한명인 에곤 쉴레의 작품이 거의 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에곤 쉴레의 박물관이다. 오래전 유럽 여행시 방문했을 때는 몇몇 작품이 미국 쪽에 임대 중이었는데, 지난번 다시 방문했을 때는 거의 대부분의 작품을 전시 중이었다. 오랜만에 찾은 레오폴드 박물관에서 내 눈을 사로잡은 것은 사실 쉴레의 작품도 클림트의 작품도 아니었다. 오히려 19세기 초 빈이..
난민, 언론 그리고 팩트 작년 부다페스트 국경을 넘어 빈을 거쳐 독일을 향한 난민의 희망의 행진March of Hope이 있었던 시기가 오스트리아 여행을 하던 일정과 겹쳤었다. 당시 헝가리로 넘어가는 관광객 대상 국경 검문도 까다로워졌을 정도로 난민은 도시를 흔들어 놓았다. 물론 엄청난 일들이 있었던 빈 중앙역의 상황을 직접 목격한 것은 아니지만, 역시나 많은 난민들이 몰렸었던 빈 서역Westbahnhof으로 도착했던 수많은 난민과 그를 환영하는 인파를 목격할 수 있었다.이 당시 잠시 뼈저리게 느낀 사실은 언론이 어느정도 통제가 되면, (난민 행렬 같은) 초국적인 사건 조차도 실제 사는 사람에게 인지가 못될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통제가 안된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독일 등 다른 나라로 향해야하는 그들의 목적상) 거의 대부분 기..
빈 혹은 비엔나의 링 슈트라쎄 150주년/ 150 Jahre Ringstraße, Wien "링슈트라세 아파트가 대체로 개발 회사의 손에 지어졌지만 가장 안정적이고 수익성 높은 개인 투자 분야로 인정 받았기 때문이다." "역사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 곳에 신화가 대신 들어선 것이다." 비엔나의 오스트리아 의회 건축에 대한 설명 중. 이 두 문장은 Carl E. Schorske의 세기말 비엔나에 쓰여있는 문구들이다. 지난 해 오스트리아 빈을 여행(2015/10/09 - [도시와 건축/풍경] - 2015 오스트리아 여행/ Österreich)을 다녀왔는데, 여전히 그 여운이 남아있다. 당시 링슈트라쎼Ringstraße 150주년 행사가 도시를 가득채우고 있었기 때문인데, 애초에 볼 것도 즐길 것도 많은 도시에, 150주년을 기념하는 수많은 행사와 전시들은 놀라웠고, 절망스러웠다. 150주년에 맞..
오스트리아 대통령 선거 그리고 도시화 오스트리아 대통령 1차 선거 결과가 나오고 빈 신문의 관련 소식 제목은 "빈은 달랐다. Wien ist anders" 였다. 그리고 2차 선거 결과 그리고 우편투표의 결과가 모두 발표되며 나왔던 소식들의 주요 키워드를 개인적으로 정렬해보자면, 도시(화), 여성 그리고 교육이었다. 특히 오스트리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놓고 SNS에선 Thanks ladies!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남성과 여성의 투표 성향은 극단적인 차이를 드러냈다. 극우파 FPÖ의 Norbert Hofer를 제치고 녹색당 출신의 Alexander Van der Bellen가 당선이 되게 만든 가장 큰 집단이 바로 여성이었기 때문이다. 남성은 6:4의 비율로 그리고 여성은 4:6의 비율로 Hofer와 Van der Bellen에게 투표했다..
2015 오스트리아 여행/ Österreich 여름 휴가(?)를 가장한 약 2주간의 답사로 오스트리아를 다녀왔다. 나에겐 아름다운 도시들이 있는 나라가 먼저 떠오르는 곳이지만, 많은 유럽권 친구들에게는 '알프스가 있는 나라'로 그리고 당연히 '도시를 벗어나 알프스의 자연을 누릴 수 있어 좋은 나라'라는 인식이 먼저라는 점도 재미있었다. 그런 인식의 차이만큼 그리고 휴가가 아닌 답사 중심(?)의 여행이었던만큼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빈에서 보냈고, 황홀한 도시 빈의 매력을 많이 느낄 수 있었다. 특히 150주년을 맞이한 링슈트라쎄Ring Straße와 관련된 전시들의 수준과 다양한 주제를 보며 놀랍기도 하며 절망스럽기도 했다. 기억나는 사진과 장소들.
2015 여행을 마치고 짧지도 길지도 않은 여행을 빙자한 답사 그리고 답사를 빙자한 여행을 다녀왔다. 오랫만에 다시 찾은 빈(Wien)은 너무나도 황홀한 도시의 모습 그 자체였다. 도심에는 링 슈트라쎄(Ringstraße) 150주년을 기념하는 각종 전시와 행사가 도시 박물관 곳곳을 채우고 있었다. 예술이면 예술, 역사면 역사, 건축이면 건축, 링 슈트라쎄에 대한 소주제별로 꾸며진 각각의 전시는 너무나 놀라울 정도였다. 도심 밖 역시 거칠지만 사람 내음이 나는 동네를 많이 볼 수 있었다. 또한 주요 기차역에는 부다페스트를 지나서, 기차, 버스, 도보 등을 통해 독일로 넘어가려는 난민들과 그들을 위한 도움의 손길로 가득했던 모습을 볼 수도 있었다. 유럽연합 내부의 그리스 및 경제 문제 그리고 외부의 문제이자 동시에 내부 문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