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토스카나: 산 미니아토-카스텔프란코 디 소토 이동구간/ San Miniato-Castelfranco di Sotto 산 미니아토를 나서던 길. 이탈리아 소나무들의 매력이란! 자전거 여행의 가장 좋은 점은 보지도 못하고 지나쳤을 수많은 무명의 장소와 무명의 건축을 잠시나마 바라볼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것 아닐까 싶다. 어떤 공장 혹은 창고 건물. 산 로마노 San Romano 중간에 물을 사러 잠시 둘러본 작은 마을. 언덕에 사뿐히 자리 잡은 밀도 낮은 주택단지의 모습과 물탱크가 미국의 어떤 전원도시적 느낌을 주었다. 이탈리아 이민자들의 가꾼 미국 마을이라던가. 어딘가 야구장이 있을 것 같고. 뭐 그런. 아르노 강을 따라 저 멀리 다음 날 방문하게 될 산타 마리아 아 몬테 Santa Maria A Monte의 실루엣이 보여서 반가웠다. * 산 미니아토에서 카스텔프란코 디 소토까지는 대략 11km 정도 거리인데, 중간에..
나폴리+시칠리아 여행 후 약 2주간의 나폴리 그리고 시칠리아 섬(일부) 여행을 다녀왔다. 나폴리와 시칠리아는 유럽에 닥친 폭염으로 낮에는 40도를 넘나들 정도였지만, 그런 날씨에도 불구하고 정말 좋은 기억만 가득한 만족스러운 여행이었고, 시칠리아 섬은 기회가 된다면 짧게 있었던 몇몇 도시와 남은 일부 지역을 둘러보고 싶다. 그간 다녀온 여행도 이 블로그에 계획한 만큼 온전히 정리를 마무리한 적이 별로 없는데, 이번에도 또다시 긴 여행에서 많은 사진을 찍어왔다. 그 사진 안에 담긴 내 생각을 이번에는 어떻게 정리해서 블로그에 남길지, 여행 중에 생각해둔 것이 있는데, 계획대로 잘 정리가 될지는 모르겠다. 8월 안에 작년 여행 중 홍콩 일정 부분에 대한 글을 마무리하고, 올해 여행 그리고 2년 전의 토스카나 지방 여행 등을 꾸준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