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궁

베를린 왕궁 옥상 테라스 개방 행사/ Steig mir aufs Dach 지난해에 이어서 올해도 베를린 왕궁 공사현장을 개방했다. 작년에는 왕궁 내부를 가득채운 행사가 주였다면, 올해는 행사는 많이 줄어들고 옥상에서 도시 풍경을 바라보는 것이 주된 행사였다. 행사 제목도 Steig mir aufs Dach. 이상하게 말이 귀엽다. 왕궁이 워낙 좋은 자리에 위치해 있기도하고, 왕궁이라는 특성상 주변 건물보다 당연히 크고 높다보니 풍경이 너무나 압도적이었다. 그리고 익숙한 건물과 도시 풍경이 익숙하게 볼 수 없는 시야로 보이니, 옥상에 올라가자마자 탄성이 나왔다. 옥상 테라스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줄도 잠시 서야했다. 옥상 테라스로 올라가던 계단실의 한 면. 공사 중에 위아래를 연결하는 무엇이 빠진듯. fehlt 라고 적어놓았다. 공사중인 건물을 보는 것은 언제나 매력적이다. 순수..
베를린 왕궁과 우리의 집/ Statt Schloss 주택난이 극심한 도시 베를린에서 말 그대로 도시 중심부에 위치한 약 46제곱미터 3인 임대주택에서 Warmmiete 523유로로 살 수 있다면? 모두를 위한 베를린Berlin für alle 단체 주최로 지난 6월 8일 수요일 베를린 왕궁 내부에서 있는 독일 부동산 경제(인)의 날 행사에 맞춰 내건 시위의 내용이다. 이 3인 주택은 총 627채가 나올 예정으로, 부동산 사이트인 http://www.wg-gesucht.de 공고되기도 했다. 사실 이 공동주택은 약 29,000제곱미터의 베를린 왕궁을 의미한다. 심각한 주택난에도 불구하고, 연방 정부와 베를린 정부 예산 약 5억9천만유로가 들어간 복원 사업을 비꼬기 위한 것이었다. Stadtschloss라는 이름 대신 Statt(~대신에) Schloss(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