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성사진

토스카나 가는 비행기: 도시 항공사진 도시를 공부하는 사람으로 비행기를 타고 어딘가를 갈 때는 보통 창가에 앉는 편이다. 비행기에서 보이는 도시의 모습을 보기 위해서이다. 독일 베를린에서 이탈리아 밀라노로 향하는 비행편에서는 잠 잘 틈이 없이 많은 도시를 지나칠 수 있었는데, 그 중 한 눈에 도시가 확연히 인식되는 윗 두 도시를 봤을 때의 희열은 잊지 못할 것이다. 매번 구글 맵 등의 지도 서비스나 출력 지도를 통해 보던 도시 문명과 개발의 흔적을 직접 하늘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니. 더불어 끊임없이 지나치던 알프스 산맥의 장관도 잊지 못할 것이다.
항공,위성사진의 고고학적 활용/ Luftbildarchäologie 예전에 봤던 다큐멘터리에는 항공 혹은 위성사진을 이용한 몇몇 직업이 있었는데, 내가 상상해보지 못했던 직업들이 꽤나 놀라웠다. 안타깝게도 다큐멘터리 제목을 기억하지 못해, 우선 기록을 적어둔 내용을 토대로 간략하게 소개한다.첫번째는 항공사진 고고학자Luftbildarchäologie다. 이들은 비행기를 타고 논밭 위를 다니면서 기원전 촌락 등의 흔적을 찾는다. 놀랍게도 지상에서는 보이지 않는 고고학의 흔적은 하늘에서 보인다. 식물의 성장은 토양의 영향을 받고, 토양 아래 유적이 있는 경우 덜 자라게 된다. 그로 인해 높낮이, 명암 등의 차이가 생기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작물이 자랐을 때, 지상에서는 모르지만 항공기를 타고 위에서 내려다보면, 자연적이지 않은 인공적인 형태가 보이게 된다. 그저 신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