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리

건축은 불타버려야 한다/ Architektur muss (b)rennen Architektur muss brennen (건축은 불타버려야 한다)EZB를 설계한 오스트리아 건축가 그룹 COOP HIMMELB(L)AU가 1980년 출간한 책의 제목이다. 3월 18일 EZB(유럽 중앙 은행)의 새로운 본사가 프랑크푸르트에 개장(?)한다. 유럽 각지의 사람들은 이날에 맞춰 BLOCKUPY를 준비 중이다. 지금도 그렇지만 Coop Himmelblau의 작품은 누가 봐도 이상하고 기괴한 작품을 많이 한다. 이제는 좀 눈에 익숙해진 Frank O. Gehry나 Zaha Hadid의 작품과도 좀 다른 성격을 띠는 그룹이다.1980년 Coop Himmelblau는 다음과 같은 허세 가득한 서문과 함께 그들의 작품집 을 출판한다."우리는 70년대의 경직된 건축을 보며 얼마나 후진 시대였는지 읽..
도시건축가의 윤리 그리고 제플린 필드/ Zeppelinfeld und Zeppelinwiese Zeppelinfeld 내부, Nürnberg Zeppelinfeld 외부, Nürnberg Zeppelinwiese, Nürnberg Velodrom, Berlin Velodrom, Berlin건축의 형태는 언제나 중요하다. 나에게는 더 이상 건축의 형태가 압도적으로 중요한 요소는 아니지만, 평범한 사람들이 가장 처음 느끼는 것은 건축물의 형태 혹은 그 건축물의 형태가 만들어내는 공간은 너무나 중요한 인지요소이다. 좀 더 섬세한 사람들은 건축재료정도나 건축물 이용할 때 편한지 불편한지가 더 생각해볼만한 요소일 것이다. 목적지 1,2정거장 전에 내려서 걸어가는 것이 베를린 와서 생긴 한가지 습관이다. 환승하느니 차라리 걸어가는 편이 더 즐거워서 그런데, 고양이 식품을 사러가는 길에 마주치는 거대한 운동시..
건축가의 윤리 그리고 나치 전당 대회장/ Reichsparteitagsgelände 1.적어도 나에게 Nürnberg뉘른베르크라는 도시를 생각했을 때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실현되지 못한 또 다른 나치의 도시인 Dutzendteich듀젠트 호수지역이다. 뉘른베르크의 구도심을 보면 역사적 지식이 없이는 감히 나치를 떠올릴 수 없는 아름다운 도시로 유명하지만, 과거에 비해서 너무 귀여운 이름으로 불리는 Dokumentationszentrum도큐젠트룸의 본래 이름인 Reichsparteitagsgelände나치 전당 대회장 건물을 한번만 경험하면 그 마음이 바뀔 수도 있다. 그 정도로 이 Dutzendteich에 있는 단일 건축물이 주는 경험은 색다르다. 적어도 내가 직접 경험해본 기자의 피라미드가 단순 건축물의 크기 그 자체로 나를 압도했다면, 이 나치 전당 대회장은 내부 중정의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