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러

베를린 2018년 12월 출,퇴근길 티어가르텐을 자전거를 타고 지나간다는 것이 얼마나 좋은 것인지 모두가 꼭 경험해보았으면 좋겠다. 도시숲의 경험. 얼마전에는 Deutsche Oper에서 오페라를 하나 보았다. 그 곳에 온 사람들은 크게 두 그룹으로 나뉜다. 오페라에 맞는 복장, 태도, 행동을 따르는 (백인)사람들 그리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 이런 오페라 클래식을 사회의 "고급" 문화로 유지를 하며, 누구에게나 열린 듯 하지만, (이러한 복장이나, 가격 등)으로 폐쇄적인 문화로 운영되는 모습을 보면, 직접적인 차별은 아니더라도, 명백한 사회적 차별임은 자명하다. 10월부터 지기 시작한 낙엽은 12월 말, 1월초는 되서야 완전히 정리가 된다. 그 사이 사이 끊임없이 낙엽을 계속 치우는데도, 그 과정이 느리고 느리고 느리다. 그런데..
상업 공간과 테러/ Einkaufszentrum - weiches Ziel für Terroristen 드디어 독일에도 본격적으로 테러의 공포가 드리우고 있다. 이 이야기를 하지 않고 넘어갈 수 없는 것 같다. 1달전 독일의 한 작은 마을 Vierheim에서 극장에서 총격 테러가 있었다. 그 때 의문점은 한 둘이 아니었다. 왜 이런 작은 마을에서? 왜 하필 극장이 한가한 목요일에 테러를? 물론 의문은 독일의 평범한 단독주택 마을의 유일한 문화/쇼핑 공간이 위치한 장소에서 일어난 사건이라, 그나마 사람이 많은 곳이었다는 것으로 해결되었지만, 1달이 지난 지금 이 작은 마을에서 일어난 테러는 사람들 기억에서 잊혀졌고, 아직도 테러 동기에 대한 발표는 없는 상태다. 사건 1주일 뒤 나왔던 기사에 따르면, "경찰에 의한 자살"이 범행 동기가 아니었나 추측을 하고 있을 뿐이다.사건 당시 내 짧은 추측성 글.1. 독..
2016 여름학기 그동안 이 짧은 여름학기를 마무리하느라 바빠서 블로그에 글을 남길 시간이 없었다라고 말하면 변명이고, 학기 마무리는 마무리대로 하고, 딴 짓은 딴 짓대로 하다보니 글을 뒤로 미루어두었다. 그래도 많이 돌아다니지 못해서 7월의 사진 폴더가 몇개 없는 것 보면, 확실히 독일 와서는 가장 바쁜 2주를 보낸 것 같다. 그동안 밀린 글도 많고, 앞으로 쓰고 싶은 글도 많이 생겨서, 당분간은 꾸준히 글을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수업은 끝났지만, 과제 제출이 2개가 남았고, 논문도 차근차근 작업을 이어나가야해서 그리 여유있는 방학이 될 것 같지는 않지만, 여전히 여름은 그 어느 때보다 기대되는 계절이다.그동안 정말 수많은 일들이 벌어졌는데, 그 중 하나는 베를린에서는 좌파 주거 프로젝트가 새로 바뀐 집주인으로 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