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arkt

베를린 2017년 3월 동네 Schutheiss 양조장 건물이었던 곳의 공사가 한창이다. 워낙 부지가 널다보니, 몇개월간 기초공사만 했는데, 이제 뭔가 건물이 올라설 준비가 마무리 된 것 같다.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Zoo 역에 새로 짓는 건물은 이미 0층이 올라섰다. 베를린에 살고 있음에도, 이 도시가 변화하는 속도는 놀라울 정도다. 유럽 도시들이 옛 모습을 고스란히 유지한다는 것도 모두 옛말이다. 코티 갈 때마다 찍는 풍경. 수요일 그리고 토요일에 여는 Weddinger Markt를 잠시 다녀왔다. 독일 중소도시에 흔히 볼 수 있는 Wochenmarkt다. 관광객이라고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생필품과 식료품들을 파는 생활 밀착형 장터. 베를린 뿐만 아니라, 세계 주요 도시는 이러한 생활 밀착형 장터가 관광지화되는 모습을..
벼룩시장 in 공주님들의 정원/ Kreuzboerg Flowmarkt in den Prinzessinnengärten Prinzessinengärten에 다녀왔다. 오늘은 특별행사로 정원 내에서 벼룩시장이 있었다. Kreuzboerg Flowmarkt(오타가 아니다)인데, 같은 형태로 Neukölln에는 Maybachufer에서 열리는 Nowkoelln Flowmarkt가 있다. 여느 벼룩시장이 그렇듯 이름만 특별하다. 벼룩시장은 벼룩시장이다, 좋은 것을 건지기 위해서는 많이 방문해가며 눈썰미를 계속 키워야하는 것 같다. 초짜로 온 관광객이 괜 분위기에 휩쓸려 다른 벼룩시장에서는 안 사도 될법한 물건을 사는 모습을 많이 봤다. 원체 그리 넓지 않은 정원의 길로 인해 그리 많지 않은 사람이 있음에도 걸어다니기 불편했다. 사람은 많지만 길은 넓어서 별로 안불편한 Mauerpark를 생각하면 안된다. 그래도 다양한 것들이 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