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로 2016

2016 도시 공간 그리고 유로 2016 유로로 인해 붉어진 수많은 불편한 소식들도 많지만, 그래도 유럽 전역을 뒤흔드는 이 축제 덕분에 평소에는 볼 수 없던 도시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 나는 꽤나 즐겁다. 대규모 Public viewing도 좋지만, 그렇게 수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는 전혀 일상적이지 않은 거대 공간보다는 동네의 술집과 음식점 앞의 작은 공간 그리고 평소에는 쓰이지 않던 건물 등에서 일상의 사소한 변화를 느끼는 것이 더 즐겁다. 굳이 옹기종기 모여 앉은 사람들과 아래 사진의 아슬아슬한 의자 지지대가 이 사진들의 포인트.
유로 2016을 맞이한 베를린/ UEFA EM 2016 독일 대표팀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평소엔 독일 땅에서 꽤 보기 힘든 독일 국기를 보기가 너무나 쉬워진다. 많은 사람들이 이날 만을 기다렸다는 듯이, 집 창문에, 자동차에 그리고 음식점에 국기를 내건다. 월드컵 그리고 유럽 대륙을 뒤흔드는 유로 2016 기간 내내 베를린 역시 독일 국기가 이곳 저곳에서 펄럭인다. 베를린 내에서도 좀 더 로컬들이 많이 사는 동네거나, 평균 연령이 높은 지역으로 갈수록 국기가 보이는 빈도도 높아진다. 국기가 과도하게 클 때도 많아진다. 규모가 있는 음식점이나 술집에서는 대부분 경기를 방영해주고, 최근에는 음식점이나 술집이 아닌 야외(공원 등)에서 경기를 보는 Public Viewing이 많이 늘어난 모습이다. 다양한 국가에서 온 사람들이 많은 베를린의 특성상 다른 유럽 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