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탈리아

토스카나: 산 미니아토-카스텔프란코 디 소토 이동구간/ San Miniato-Castelfranco di Sotto 산 미니아토를 나서던 길. 이탈리아 소나무들의 매력이란! 자전거 여행의 가장 좋은 점은 보지도 못하고 지나쳤을 수많은 무명의 장소와 무명의 건축을 잠시나마 바라볼 시간을 가질 수 있다는 것 아닐까 싶다. 어떤 공장 혹은 창고 건물. 산 로마노 San Romano 중간에 물을 사러 잠시 둘러본 작은 마을. 언덕에 사뿐히 자리 잡은 밀도 낮은 주택단지의 모습과 물탱크가 미국의 어떤 전원도시적 느낌을 주었다. 이탈리아 이민자들의 가꾼 미국 마을이라던가. 어딘가 야구장이 있을 것 같고. 뭐 그런. 아르노 강을 따라 저 멀리 다음 날 방문하게 될 산타 마리아 아 몬테 Santa Maria A Monte의 실루엣이 보여서 반가웠다. * 산 미니아토에서 카스텔프란코 디 소토까지는 대략 11km 정도 거리인데, 중간에..
지진의 기억을 새긴 도시, 크레토 디 부리/ Cretto di Burri 이번 나폴리 그리고 시칠리아 여행기는 런던 1박 2일 여행을 기록한 형식을 따라, 어떤 (도시적) 주제에 따라 몇몇 도시, 장소를 묶어서 쓰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리고 실제로 여행을 다니면서 간단하게 그 주제를 적어놓기도 하였다. 돌아와서 어떤 주제부터 써야 할까 고민하다가, 그중 제일 비교적 쉽게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곳인 크레토 디 부리(Cretto di Burri)에 대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 쉬운 이유는 현재의 모습을 만든 확실한 사건이 존재하는 곳이기 때문이었다. 여러 자료 조사를 하였고, 실제로 꽤 많은 양의 글을 썼다. 하지만 그 글은 블로그에 (임시) 저장이 안 된 채로 날아가버렸고, 이후 의욕을 잃은 채로 글을 방치하고 있었다. 처음 썼던 내용보다는 많은 내용이 빠지게 되었지만..
토스카나 지방: 산 미니아토 도착 첫날 밤/ San Miniato 사진으로는 가까워보이지만, 아무튼 굉장히 멀고 그리고 자전거를 타고 가기엔 비교적 높은 곳에 위치한 산 미니아토San Miniato 도시의 실루엣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페데리코 2세 타워Tower of Federico II가 드디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이 사진을 찍었을 때가 18:35. 체크인 시간은 19:00까지. 첫날이기도해서 정신적+육체적 체력은 충분했으나, 25분에 도저히 갈 거리는 아니었다. 아무튼 평지를 열심히 달리고, 중간에 숙소에 전화를 걸어보았는데, 계속 영어 못한다고 말만 되풀이하는 사람이 전화를 받았다.산에 위치한 도시를 올라가기 위해선 자전거를 끌고 올라가야했고, 7시 조금 넘어서 숙소에 도착했다. 다행이 숙소(유스호스텔)에는 영어를 충분히 잘하는 친절한 직원 두분이 나를 기다리며..
토스카나: 피렌체-산 미니아토 이동구간/ Firenze-San Miniato 자전거 배달을 숙소 로비 쇼파에 누운채로 하염없이 기다리는데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머지않아 폭우를 뚫고 자전거 배달이 왔고, 드디어 자전거를 타고 첫번째 도시인 산 미니아토San Miniato를 향해 이동하기 시작했다. 중간에 두 도시 정도를 짧게 돌아보려고 했으나, 자전거 배달이 늦어졌기 때문에 계획을 수정하였다. 베를린에서 타는 자전거는 자전거 중고시장에서 산 싸구려 경주용 자전거Rennrad였고 그것에 몸이 익숙한 상황이었는데, 대여한 자전거는 하이브리드 자전거라서 처음에 조금 어색했다. 하지만 잠시 타고 나니 너무나도 편하고 효율적이어서 좋았고, 도리어 베를린에 돌아와서 처음 몇일간 비효율적인 내 자전거를 타며 눈물을 흘릴 수 밖에 없었다. 산 미니아토를 가는데 첫 경유지는 미디어월드Medi..
토스카나: 피렌체 혹은 플로렌스/ Firenze or Florence 피렌체는 3번째 온 도시였고, 그간 이탈리아 여행의 거점도시로 삼았기에 보통 5-7일 가량씩 머물렀 곳이다. 특히, 아르노Arno강 북쪽의 구도심은 비교적 익숙한 편이다. 이번 여행에서는 토스카나 지방 자전거 여행의 출발지로 삼았고, 첫 숙박 날과 다음 날 자전거를 수령하기 전까지 가볍게 동네 마실을 하기 위해 아르노강 남쪽에 숙소를 잡았다. 그리고 숙소와 미켈란젤로 광장Piazzale Michelangelo을 오가는 길과 사이사이 광장과 아르노 강변을 여유롭게 즐기는 시간을 보냈다. 심지어 피렌체 두오모 성당이나 시청인근을 가보지도 않았다. 그만큼 아르노 강 남쪽 지역의 매력이 있었다. 미켈란젤로 광장은 그동안 왜 가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풍경이 황홀했고, 그 풍경이 아름다운만큼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
토스카나로 가는 경유지: 밀라노 도심/ Milano centro storico 밀라노는 약 9년전 유럽 여행에서 유럽 입국 도시였고, 도착하여 숙소로 이동하기 전 두오모 성당만 잠시 보고, 다음 날 아침 바로 스위스로 이동했었던 잠시 지나쳤던 기억이 있는 도시다. 이번 토스카나 여행에서도 밀라노로 입국을 했고, 피렌체로 이동하기 전 잠시(9년전보다는 좀 더 긴 시간 동안) 도시를 둘러볼 시간이 있었다. 느슨한 베를린에 수년간 익숙해져서, 베를린에 살며 방문했던 유럽 주요 도시들, 밀라노, 비엔나, 런던 등의 도시를 방문하면 그 밀도감에 깜짝 놀라게 되며, 베를린이 얼마나 밀도가 낮은 도시인지 새삼 깨닫게 된다. 공항에서 이동하며 잠시 둘러본 아쿠아벨라 덕택에, 이번에도 역시나 두오모 성당을 주변으로 많이 움직이지 못한채로 떠나야했다. 다음에 또 밀라노를 방문할 기회가 되면, 아마도..
토스카나: 젤라또/ Gelato 지난 토스카나 지방 여행의 숨겨진 목표 중 하나는 1도시 1젤라또를 실천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무사히(?) 그 목표를 달성했다. 젤라또의 맛이야 내 글 수준으로는 전할 길이 전혀 없지만, 당시 실시간으로 SNS에 기록했던 내용을 살짝 다듬어서 기록한다. *원래 토스카나 지방 여행기를 쭉 쓰고 마지막으로 쓰려던 글이었는데, 치일피일 미루어지는 여행기는 잠시 제쳐놓고, 우선 이거라도 정리해서 업로드 한다. 01 Milan집 떠나기 전에 맛없었던 복숭아를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리고 온 기억에 복숭아 맛 하나와 그리고 우유 맛으로 먹음. 뭐 최고는 아니지만 우유는 그동안 독일에선 쉽게 맛보지 못한 맛이었다. 02 Florence(구글 번역을 이용한) 이탈리어 문장으로 처음 주문해본 젤라또. 와플이 정말 맛있었는데..
토스카나로 가는 경유지: 밀라노 아쿠아벨라/ Acquabella, Milano 밀라노 리나테Linate 공항에서 도심으로 이동하는 버스에서 눈을 사로잡는 아쿠아벨라Acquabella라는 구역을 발견하곤, 다음 정거장에서 바로 내렸다. 가고 싶은 도시를 제외하곤, 꼭 가야하는 목적지가 없는 여행을 추구하는 편이고, 항상 예상치 못한 곳을 발견했을 때 주저함 없이 그곳을 구경하기 위해 이동을 멈추고 돌아보곤 한다. 이 작은 구역은 가로수가 우아하게 심어져있는 중앙 분리대 겸 보행자 도로 겸 트램 정거장이 있었고, 그 도로의 좌우로 뻗어나가는 거리 속에는 담장 속에 숨겨진 주택이 연이어 있었다. 평범한 현대 건축 아파트의 입면을 보더라도 차양시설과 창문의 형태 등으로 이탈리아임이 물씬 느껴졌고, 거리의 크고 작은 풍성한 가로수가 분명 베를린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다. 도로 시설도 베를린..
토스카나 자전거 여행 계획과 일정 2017년 8월 초중순에 다녀온 9박 10일간의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 여행은 두가지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구체화 되었다. 첫번째는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타기 시작한 자전거 그리고 다른 하나는 과거 이탈리아 여행에서 두번 방문했었던 토스카나 지방의 루카Lucca에 대한 기억 때문이었다. 즉, 자전거로 토스카나 지방을 순회하는 것이었다. 스쿠터 여행은 들어봤고, 자동차 여행이야 불편할 곳이 어디있겠냐만, 토스카나 지방 자전거 여행은 쉽게 정보를 접해보지 못했는데, 그저 자전거 여행을 하지 않은 내 영역이 아니었을 뿐이었다. 인터넷을 잠시 검색해보니, 토스카나 지방의 자전거 여행에 관한 수많은 글들이 쏟아져나왔다. 우선 큰 틀의 여행 동선을 계획했다. 피렌체에서 출발하여 아르노 강을 따라 Livorno..
충족될 수 있는 꿈들? 베를린의 이탈리아 여성들/ Erfüllbare Träume? Italienerinnen in Berlin 베를린에는 이탈리아인들이 꽤 많이 사는 걸로 알려졌는데 (어학원에 가면 꽤 다수가 이탈리아에서 독일에서 일자리를 구하러 온 학생들이 있다던지), 달렘Dahlem에 있는 유럽 문화 박물관Museum Europäischer Kulturen에서 꽤나 재미난 전시를 진행중이었다. 처음에는 전시가 다소 난해하고 헷갈리게 느껴졌는데, 그 이유는 기존 상설 전시와 이 함께 전시가 되어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전시 시작부터 유럽 문화 중 하필, 이탈리아의 문화가 전시되어있었기 때문이고, '이탈리아 여성의 인터뷰와 도대체 무슨 관련이 있는 거지?'하며 헷갈릴 수 밖에 없었다. EU 국민들은 비EU 국민들은 상상할 수 없는 꽤 많은 장점 혹은 자유를 지니고 있다. EU국가내 입국 심사시의 편리함은 너무나 사소한 장점이고,..
그리 낭만적이지도 않은 베니스 나는 베니스를 이렇게 부르고 싶다. 강제 보행도시, 베니스. 이곳에는 모든 사람이 강제로 기차던, 버스던, 자동차던 강제로 하차할 수 밖에 없는 도시이다. 세계 수많은 도시 가운데에서도 베니스의 이미지가 여전히 견고한 이유는 베니스란 도시는 바다 위에 세워진 집단의 건축작품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어딜 둘러봐도 낭만적이고, 어디를 돌아다녀도 자동차로 인한 불편함은 없다. 하지만 걷는 게 불편한 사람들 혹은 여러 이유로 인해 걸어 다니며 어려운 사람들은 비싼 돈을 주고 배를 타야 한다.유럽에서 살며 도시를 공부하니, 여러 유럽 도시에 대한 기본적인 흐름이나 정보를 좀 더 자세히 알게 된다. 이탈리아어를 할 줄은 몰라도, 베니스 역시 예외는 아니다. 하지만 그런 정보를 접하다 보면, 정말 낭만적이긴 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