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런던: 자본주의의 도시/ City of Capitalism, London

여행/'17 런던

by * 도시관찰자 2017. 11. 10. 16:00

본문

자본주의는 도시를 수많은 방식으로 변화시키는데, 그 중 하나는 이전에 쓴 죽음으로 내몰릴 정도로 사유화 되는 도시라는 기사를 인용하여 쓴 글 같이 도시 공간을 개인이 혹은 기업이 사유화시키며 대중을 배제하는 방식[각주:1]도 있고, 노팅힐처럼 주택이 수십억원에 이르게되어 돈이 없으면 도심인근에서 사는 것은 상상도 못하게 만드는 방식도 있고, 그 외의 수많은 방식이 있다. 가량 도심의 마천루들은 자본가들을 위해 법을 바꿔가며 혹은 법을 교묘히 피해가며 좀 더 높은 건물을 지을 수 있게끔 해준 자본주의 사회의 결과물이기도 하다.

이번 여행에서 자본주의의 도시로서 런던이 특별하게 느껴졌던 것은 그런 도시건축의 물리적 특징보다는 그러한 물리적 공간에 채워져있는 수많은 상점이었다. 그 상점 중 한 유형은 흔히 말하는 불황과 빈부격차의 상징과도 같은 1유로샵이었다. 꽤 흔하게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다른 유형은 도심 어디에서나 발견할 수 있는 편의점 형태의 패스트푸드 식당이었다. 그것은 전통적인 맥도날드 등의 패스트푸드가 아니라, 유기농 샌드위치, 일식 음식, 베트남 음식 등등 현대 사회에서 유행하는 그럴싸한 음식을 싸고 빠르게 살 수 있는 장소들이었다. (그런 상점을 지칭하는 단어가 있을 것 같은데...) 

그야말로 시간이 금인 자본주의의 도시에서의 삶을 고스란히 반영하는 느낌이었는데, 비교적 최근에서야 세계 자본의 흐름이 유입되고 있는 좌파 도시 베를린에선 여전히 많은 음식점들이 세월아 네월아 음식을 기다려야하는 상황과는 많이 비교될 수 밖에 없었다. 직원들의 친절함의 차이는 물론이거니와. 베를린 역시 직장가의 음식점들은 아주 빠르게 주문을 받고 빠르게 요리를 내어오지만, 이렇게 프랜차이즈화되고, 표준화되어, 패스트푸드화된 음식을 판매하는 음식점이 도심 어디에서나 볼 수 있지는 않다. 그리고 그런 환경들이 만들어내는 사람들의 속도감은 확실히 굉장히 낯설게 느껴졌다.

  1. 최근에 발견한 사이트에선 영국을 누가 소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과 함께 런던의 도심을 소유하고있는 가문과 그들의 소유필지에 대한 조사를 해놓은 것을 볼 수 있었다. https://whoownsengland.org/2017/10/28/who-owns-central-london/ [본문으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영국 | 런던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페이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