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장

타이페이: 난지창 야시장-쌍화 시장 일대 난지창 야시장 南機場夜市 Nanjichang Night Market1일 1야시장 방문은 아마도 아시아권 도시를 방문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목표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난지창 야시장을 방문한 이유는 얼추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방향 쪽에 있는 꽤 규모가 커보이는 야시장이었고, 주변의 아파트 단지와 대비되는 도시 조직을 가진 시장이었으며, 인근에 또 다른 시장이 존재했기 때문이다. 난지창 야시장은 우선 적절한 밀도(가운데 도로는 오고가는 사람들끼리 불편하지 않을 정도로 넓은 편이었다.)에 분위기도 좋았고, 닝샤 야시장에 비해 좀 더 뭐가 많았던 것 같았다. 아니면 두번째 방문하는 야시장이라, 뭐가 더 많이 보였던 것일 수도 있고. 돼지고기에 파가 채워져있는 꼬치를 먹었는데, 파의 매움과 돼지고기..
타이페이: 성중시장 일대와 용강로 일대 성중시장 城中市場 Chengzhong Market 구도심에 이런 일상적인 물건을 파는 (전통)시장이 남아있는 모습을 볼 때마다 한마디로 설명할 수 없는 수많은 감정이 떠오른다. 나와 같은 여행객들의 관광지의 역할을 하면서도 동시에 이런 품목의 물건의 수요자가 관광객에게 밀려나지 않은채로 인근에 충분히 남아있다는 뜻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주기수공가상면 周記手工家常麵 성중시장에서 나와 武昌街一段14號Section 1, Wuchang St 도로를 건너면 식당 골목이 있다. 반찬 가게들과 식당이 몇곳 있는데, 그중에서 주기수공가상면이라는 곳에서 우육면을 포장(!)해서 숙소에서 점심을 먹었다. 우육면만 먹어도 분명 맛있지만, 뭔가 이렇게 저렴하고 다양한 반찬까지 동시에 먹을 수 있는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 그리..
타이페이: 맹갑 청수암-신푸시장 일대+신푸딩 문화시장 오래된 건물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한 것인지, 아니면 건물을 수리하느니,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이 간편해서인지. 아무튼 그런 구조물조차 오래되고 낡고 허접해보이는 것이 너무 인상적이었다. 어떤 사연이 있었을까. 중국어 1도 모르고, 한자 외우면 머리가 터지려고 했던 사람 1인은 아무런 정보도 찾지 못하고, 아무런 증거도 찾을 수 없이 그곳을 지나칠 수 밖에 없었다. 어느 방향에 어느 절이 있는지 보여주는 사방위. 이 도시 그리고 이 지역에 낯선 이에게도 절의 위치를 알려주는 사방위를 도시 곳곳에 설치해야할만큼 이 사회 내에서 절은 그만큼 중요한 것이다. 맹갑청수암 艋舺清水巖祖師廟 Bangka Qingshui Temple맹감청수암 절은 여러모로 굉장히 독특한 절이었다. 도로에 둘러쌓인 마치 섬 같은 곳에 그리..
서울: 첫 기록 도시를 공부하고 서울에 살았지만, 전형적인 서울 촌놈답게 서울을 잘 모른다. 여느 대도시에서의 삶이 그러하듯, 일정 지역과 동네에서만 지내더라도 편리함 삶을 누리고 살기에 불편함이 없기 때문이었다. 대부분의 대도시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도시내 다른 지역을 잘 알게 되는 시점은 아마도 이사를 가거나 혹은 고등학교나 대학을 다른 지역으로 다니게 되는 등의 삶의 공간이 변화할 때이다. 나름 대학을 서울 내 다른 지역으로 다니고, 도시를 공부하며 여러 장소를 돌아다녔으나 여전히 (심지어) 베를린에 비해 서울은 미지의 도시처럼 느껴진다. 3주간의 여행은 여러 면에서 너무나 뿌듯했다. 하지만 여전히 이 도시를 돌아다니면 꽃 피지 못한채 떠나야했던 학생들과 사람들의 죽음처럼 그 가능성을 다 펼치지 못하고 관리 받지 못..
전 독일 대통령 & 전 베를린 시장 Richard von Weizsäcker의 죽음/ Ex-Präsident Richard von Weizsäcker ist tot 지난 1월 31일, Berlin의 Ex-Bundespräsident & Ex-Regierende Bürgermeiter Richard von Weizsäcker가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서 베를린 시장으로, 서독의 대통령으로 그리고 통일 이후 독일의 대통령으로 80년대의 베를린과 독일의 중요한 역할을 한 사람으로 많은 이들이 그의 죽음을 슬퍼했다고 한다. 여러 기사와 그리고 그의 죽음을 추모하는 이들은 Richard von Weizsäcker의 1985년 국회 연설을 한결 같이 언급했는데, 기사에 따르면 그 연설 내용은 '1945년 5월 8일은 종전을 단순히 패배로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나치의 전제정치의 인간을 경멸하는 시스템으로부터의 해방으로 이해해야한다'는 의미였다. 또한 이 날을 Mac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