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시재생

타이페이: 국부 기념관과 송산문화창조단지 국부 기념관 國立國父紀念館 National Dr. Sun Yat-Sen Memorial Hall 타이페이의 국부 기념관은 말 그대로 현재 대만이라는 국가를 만든 아버지인 손중산(쑨원)을 기리는 기념관인데, 사실 갈 생각은 없었던 곳이지만, 송산문화창조단지를 가기 위해 내린 지하철 역이 쑨원 기념비 역 Sun Yat-Sen Memorial Hall Station인데다가, 사람들이 하나 같이 이 기념관을 향하고 있었다. 쌍십절(2019/03/21 - [여행/'18 타이페이+홍콩] - 타이페이: 쌍십절 축제와 시먼홍러우)이니 국부 기념관이 각종 행사로 복잡한 것도 당연할 수 밖에 없었다. 이전 타이페이 글에도 쓴 것이지만, 국기와 국가 상징물이 가득한 모습을 보는 것은 그렇지만 썩 유쾌한 경험은 아니었다. 다..
타이페이: 화산 914 문화공원 일대 마지막 날 일정은 무언가 이 여행과 이 도시를 기념할 만한 기념품을 하나 사는 것이 목표였다. 내 기념품 선정은 꽤 확고한 기준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해당 도시 혹은 국가의 이미지가 들어가서 이 도시를 기억할 수도 있으면서도, 동시에 "내가 타이페이다!!! 이것이 바로 타이페이 관광상품이다!!!"라고 외치는 듯한 길거리에서 흔히 파는 일반적인 기념품(TAIPEI가 크게 박힌, 조잡한 그런...)은 아니어야 한다는 것이 그 기준이다. 그걸 못 찾으면 안사고 말지 억지로 뭘 구매하진 않는다.타이페이에서 지내는 동안 몇몇 디자이너 샵을 방문했었고, 이 도시에선 그런 기념품을 살 수 있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꽤 기준에 근접한 것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유럽 도시에선 도통 그런 기념품을 찾기란 정말 힘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