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그림으로 보는 베를린 02: 베를린 구 국립미술관에서 좋아하는 그림들/ Alte Nationalgalerie 얼마전에 베를린 주립 박물관Staatliche Museen zu Berlin의 두번째 연간 회원권Jahreskarte를 샀다. 학생 신분일 때 Classic Plus를 50유로 주고 구매한 이후부터 졸업 후 프리랜서로 시간이 널럴했던 시기까지 프로이센 문화 재단Stiftung Preußischer Kulturbesitz 소속의 베를린 주립 박물관을 틈만 나면 들락날락하였다. 50유로로 모든 박물관고 모든 전시를 모든 시간에 방문할 수 있었으니, 하다 못해 화장실이 급해도 깨끗한 화장실이 보장되는 박물관을 이용할 수 있고, 여름에 더우면 박물관에 들어갈 수도 있었다. 물론 대부분 전시관람이 목적이긴 했지만, 그만큼 연간회원권이 주는 자유가 있다는 의미다.물론 이제 학생이 아니다보니 같은 회원권을 사려면 1..
그림으로 보는 베를린 01: 바빌론 베를린과 황금의 '20년대/ Babylon Berlin und Goldene Zwanziger 독일 드라마/독드 바빌론 베를린Babylon Berlin이 작년 가을부터 Sky에서 방영을 시작했다. Sky가 아주 대중적인 채널이라고 보기 어려워 대중들의 반응이 막 엄청난 것은 아니지만, 드라마의 배경이 배경이니만큼 그리고 엄청 규모의 예산이 투여된 드라마로 실제 독일TV상 8개 부문에 이름을 올리고 그중 4개를 수상할 정도의 드라마이다.아무튼 바빌론 베를린의 배경은 1929년의 베를린으로, 이 시대는 독일의 Goldene Zwanziger(황금의 20년대)라고 불리는 시기이자, 공화국의 수도로 1920년 세워진 대 베를린Groß-Berlin이라는 명칭과 함께 현재 베를린의 도시경계를 확장하며, 역사상 인구가 절정(약 450만)에 이르른 그야말로 공화국 수도의 황금기 그 이상을 달리던 시기였다. 30..
템펠호프 공항 개장 행사/ Tag der offenen Tür am ehemaligen Flughafen Tempelhof 이미 한달을 훌쩍 넘긴 지난 11우러 18일에 템펠호프 공항 개장 행사Tag der offenen Tür am ehemaligen Flughafen Tempelhof가 있었다. 템펠호프 공항 그리고 공원은 개인적으로 워낙 특별한 곳이라 날씨/게으름 불구하고 이 행사를 놓칠 수 없었다. 이날 행사에는 특히 베를린의 힙스터란 힙스터는 다 모였던 것처럼 독특한 사람들로 가득했고, 그들은 하나 같이 세상에서 제일 특이한 필름 카메라를 하나씩 목에 걸고 있는 모습이 포인트였다. 행사는 현재 템펠호프 공항 건물과 공항 건물의 계획과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정보 교류 및 토론 등의 프로그램과 함께 공항 내부를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있었다. 다른 행사는 참여하진 않고, 공항 건물을 둘러보는 것에 만족했다...
2017 매달 첫 사진 폴더 속 베를린의 풍경 2017년에 찍은 수만장의 베를린 사진을 어떻게 마무리지을까 잠깐 고민하다가, 매달 사진첩의 첫번째 폴더에서 기억에 남는 사진을 하나씩 뽑기로 했다. 물론 매달 올리는 사진은 별도로 또 정리해서 올릴 계획인데, 올해는 2017년 4월까지 올려놓고 안올리고 있... 토스카나 여행 사진도 안올리고 있다... 다 해낼 수 없는 크고 작은 기획을 무성하게 계획한채로, 여러가지 시도를 하다가 그 중에 겨우 하나, 둘 완성시키거나 성공하는 스타일이라 벌려놓고 마무리짓지 않는 것이 참 많다. 아무튼 마음의 여유가 좀 더 생기면, 적어도 이 블로그에 열어놓은 글들은 하나 둘 성공적으로 문을 닫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사진은 정확히 말하면 매달 사진첩 첫 폴더는 아니고, 1. 매달 가장 이른 시기에 찍은 사진첩 중에서,..
토스카나 가는 비행기: 도시 항공사진 도시를 공부하는 사람으로 비행기를 타고 어딘가를 갈 때는 보통 창가에 앉는 편이다. 비행기에서 보이는 도시의 모습을 보기 위해서이다. 독일 베를린에서 이탈리아 밀라노로 향하는 비행편에서는 잠 잘 틈이 없이 많은 도시를 지나칠 수 있었는데, 그 중 한 눈에 도시가 확연히 인식되는 윗 두 도시를 봤을 때의 희열은 잊지 못할 것이다. 매번 구글 맵 등의 지도 서비스나 출력 지도를 통해 보던 도시 문명과 개발의 흔적을 직접 하늘에서 한눈에 볼 수 있다니. 더불어 끊임없이 지나치던 알프스 산맥의 장관도 잊지 못할 것이다.
건축의 날 행사: 베를린의 주택들, 2017/ Tag der Architektur, 2017 점점 더 고급주택의 홍보행사가 되어가는 듯한 베를린 건축의 날 행사의 주택들. 그만큼 최근 베를린의 주택 개발이 고급주택이 편중되어있음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싶다. 매년 방문할 때마다 점점 더 특색있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건축적 실험을 하는 주택이 줄어들고, 어디서나 반복되는 고급스러운 주택만이 가득하다. 결과적으로 설명을 들을 내용도 별로 없다.
베를린 입면, 아스타 그뢰팅/Berlin Fassaden, Asta Gröting 과거 글에서도 썼었던 내용인데, 기존의 물체가 확고하게 가지고 있는 성질을 다른 소재를 이용하여 재현하는 방법에 큰 호감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 베를린 파사드들Berlin Fassaden라는 주제를 가지고 그러한 방법론을 수행한 Asta Gröting의 작품은 그야말로 집에 걸어두고 싶은 마음이 가득한 최고의 작품이었다. 작가는 실리콘을 이용하여 베를린의 몇몇 건물들이 입면에 남겨진 2차세계대전의 총상의 흔적을 재현하였다.사실 베를린 도심에는 많은 건물에 총상이 남겨져있기 때문에, 처음 몇번 그것을 보고 났을 때나 신기하지, 그 이후로는 큰 관심을 주지 않게 된다. 물론 항상 전쟁의 자국이구나라는 생각은 든다. 아무튼, 무거운 돌과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건물의 입면이 만지면 들어갈 것 같은 실리콘으로 만들어..
시리아 내전을 기억하기 위한 3대의 버스 설치예술 모뉴멘트, 마나프 할부니 / Monument, Manaf Halbouni 11월 17일부터 11월 26일까지 버스 3대가 수직으로 세워진 설치 예술 작품 모뉴멘트(Monument)가 브란덴부르크 문 바깥 광장에 설치된다. 시리아 내전을 기억하기 위해 이 작품을 구상한 마나프 할부니Manaf Halbouni 작가는 시리아 내전에서 버스가 저격수 방어막으로 사용되는 것으로부터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한다. 지난 2-4월 드레스덴에서는 페기다 지지자들과 극우파가 프라우엔 교회 앞에 설치된 작품을 두고 극심한 시위를 벌였다고 한다.매시간 전세계의 고통을 실시간으로 전달받는 지금 이 시대에 이런 예술 작품으로 다시금 이 독일 사회도 큰 영향을 받았던 하지만 어느새 잊혀진 지난해의 기억을 되살린다. 그리고 그 난민들이 어떤 이유로 이 먼 이국땅으로 와야했는지. 첫번째 사진 뒤편으로는 독일 ..
베를린 블록: 도시개발과 정치 그리고 투표 AURI에 기고한 글 베를린 도시 블록의 소셜 믹스–티어가르텐 블록 사례를 중심으로를 바탕으로 지역의 정치 지형의 변화에 대한 이야기다. 이 글에서 참고로 티어가르텐 블록은 Wahlkiez(지역으로 표기) 3F에 속해있고, 좀 더 작은 단위인 Wahllokal(구역으로 표기) 327는 좀 더 티어가르텐 블록을 잘 대변한다. Wahlkiez는 총 653곳이고, Wahllokal은 총 1779곳에 달한다. 이 글에서 분석하는 투표 결과는 2016년 9월 18일에 있었던 베를린 주의회 선거(혼돈의 베를린 주 의회 선거 결과)의 결과이고, 투표결과 지도 자료는 베를리너 모르겐포스트의 인터액티브 기사의 자료를 활용하였다. 1. 최근의 진보성향이라는 것이 극우에 대한 반대로 이해가 된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베를린..
런던: 이민자의 도시/ City of Immigrants, London 영국의 차이나 타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었는데, 위치가 위치이다보니 자연스럽게 차이나타운을 돌아다니면 저녁 시간을 보냈다. 런던은 분명 백인이 주류인 사회로 보였지만, 베를린의 백인 주류사회와는 또 다른 느낌을 주었다. 베를린에 비해 비교적 더 많은 비율로 외형적 차이가 나는 외국인의 비율이 많았기 때문이다. City of London을 돌아다니면서(차이나 타운은 City of Westminster에 위치), 인도/파키스탄 출신의 이민자들(베를린의 터기/중동계 이민자들처럼)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계 그리고 아시아계까지 정말 도시가 다양한 인구로 구성되어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일을 하면서 이주민이 한 사회에 본격적으로 이주하는 가능성이 늘게 된다는 가정하에, 서울의 직장가를 거닐어보면 서울은 그야말로 남한..
2016 베를린 도시풍경 보기 좋은곳: 주차장 5층/ Deck 5, Berlin 베를린에 살기 시작하며 사진 찍으러 2주에 한번씩은 꾸준히 가던 쇼핑몰 건물의 옥상. 2년전 즈음부터는 들어선다 들어선다하던 DECK5라는 바가 결국 들어섰고, 이제는 불편해서 갈 수 없는 곳이 되었다. 베를린은 너무 빠르게 변한다. 건물 옥상이건, 철로 옆 공터건, 건물 사이의 빈 땅이건 오랜세월 버려진채로 그곳을 발견하여 찾아오는 사람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되던 장소들은 점점 소위 특색 없는 것들로 채워져가고 있다. 장소가 자연스럽게 사람을 끌어들이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장소와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차이라고 해야할까. 아무튼 Klunkerkranich에 비해 덜 유명한 곳이니, 관심있으신 분은 찾아가보시길!
유럽연합과 독일의 저렴한 우유와 유제품의 이면 최근 우연히 한국 내 수입 버터 가격이 상승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리고 그 이유가 중국의 수입 증가로 인한 어쩌구 저쩌구라는 카터라 소식을 보고 말았다. 이걸 정말 중국이 수입을 많이해서 국내 버터 물량이 부족하다는 프랑스 쪽의 변명을 어디선가 듣고 그걸 생각 없이 받아쓰는 한국 언론은 너무 한심할 뿐이다. 독일 언론에선 프랑스 제빵 기업가의 인터뷰를 실었는데, 중국, 베트남, 레바논 등의 증가하는 제빵 수요를 감당하지 못한다는 의미였다. 버터 그리고 우유의 문제는 유통과 공급 간의 착취 그리고 수요와 공급을 전혀 예측 및 관리하지 못하는 근본적인 문제에 있다. 그리고 아마도 늘어나는 수출 시장을 독점하고 싶은 욕심도 영향을 끼쳤겠지. 아무튼 덕택에 얼마전에 청취했었던 유럽연합 내 낙농업의 문제에 대한..